홈 > 한국 생명의전화 > 생명의전화 이야기 > 생명의전화 탄생
 
 
생명의전화
호주의 시드니시 중앙감리교회 알렌 워커(Alan Walker) 목사에 의해 구상되어 탄생되었다.
 

알렌 워커 목사는 다음날의 설교를 준비하고 있던 중 자정에 로이 브라운이라는 청년으로부터
전화를 받게 되었다. 38살의 그 청년은 빚을 지고 깊은 절망에 빠져 있었고, 자신의 앞날이 암담한 나머지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해서 전화를 한 것이다.

30분간의 전화통화를 통해서 알렌 워커 목사는 그 사람에게 절망에서 헤어나 새 삶의 길을 찾도록 정성껏 얘기했다. 교회 예배에 참여토록 권유하고 도움을 주어 생명을 연장하려고 노력했지만,
로이 브라운이라는 고아 청년은 끝내 킹스가의 가스가 가득찬 방에서 죽어갔다.

한 생명의 죽음은 알렌 워커 목사에게 충격을 주었다.
도시는 거대하며, 분주한 군중 속에서 고독하게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스도의 손길로 있는 자와 없는 자, 남자와 여자, 젊은이와 늙은이가 서로 해결하며 도와줄 수 있는 길은 무엇일까를 생각하게 했다.
궁리 끝에 해결의 실마리를 열어 준 것은 바로 전화 벨 소리였던 것이다.

 
그 날도 새벽 2시에 걸려온 한 부인의 울음 섞인 목소리와 함께 전화벨 소리에 더욱 확신을 가지고 전화상담을 착상하게 되었다.

한번도 본 일이 없는 사람에게 자신의 불안한 마음을 30분간이나 털어놓은 것에서 윤곽이 잡혔다.

도시에서 전화 한 대의 장비로 수 백만인의 기쁨과 슬픔이 따뜻한 마음과 절망의 절규가 전달될 수 있던 것이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전화선 하나가 이 큰 도시를 구원할 ‘구원의 손길'이 될 수 있음을 확신하였다.

 

알렌 워커 목사는 자신이 시무하고 있는 교회의 선교부 실행위원회에 이 안을 제시했다.

많은 분들이 의아해하고 불가능한 일이라고 반대했지만 여러 차례의 회의와 알렌 워커 목사의
집념의 호소가 받아들여져서 구체적인 토의가 이루어졌다.

 

인원구성, 원조, 훈련 등의 기본 문제가 의논되었고, 1년간의 준비를 통해 시드니 사람을 중심으로 한 지역유지에 의해 10만 달러의 센터 기금을 마련하고 매스컴을 통해 개인적인 기금을 모았다.

1962년 6월에는 제1회 전화카운셀러 훈련을 시작하였고, 센터빌딩도 완공되고 10명의 직원을 임명했다. 자원봉사자 교육을 통해 150명의 등록자 중에서 120명을 카운셀러로 선발했다.

고독한 사람으로부터 절망 중에 자살하려는 사람, 갈등으로 몸부림치는 사람으로부터 패배자가
되어버린 사람, 미혼의 어머니로부터 파경에 이른 가정, 버림받은 아이들, 집 없는 사람, 회의에
빠진 학생, 신앙 없이 노후를 맞아 죽음의 공포에 떠는 노인 등등 구원을 외치는 절규가 수없이
들려왔다.

 

이렇게 시작된 전화상담은 하루 4교대로 계속 이어지고, 호주의 다른 도시들로 번져갔고,
마침내 세계 각국으로 소개되기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