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개 - 한국생명의전화

한국생명의전화는

한국생명의전화는 대한민국 최초 전화상담 기관으로서
24시간 365일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상담하고,
생명존중문화 확산과 자살예방을 실천하는 국제 NGO입니다.

  • 한국 최초 전화상담기관
    섬김과 봉사 기반 우수 상담원 양성
    생명존중 사회적 책임
  •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 법률 준수
    매년 회계 및 행정 감사를 통한
    투명하고 책임성 있는 사업 운영
  • Lifeline International 전세계 19개국 참여
    생명존중, 자살예방, 사후지원 사업 수행
    IASP 정회원 생명의전화 국제협회 활동
  • 1973년 아가페의집을 전신으로 하여
    1976년 생명의전화를 개통,
    42년 동안 1,035,173건의 상담 진행
    (2018년 3월, 서울 기준)
  • 한국 최초 전화상담기관
    섬김과 봉사 기반 우수 상담원 양성
    생명존중 사회적 책임
  •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 법률 준수
    매년 회계 및 행정 감사를 통한
    투명하고 책임성 있는 사업 운영
  • Lifeline International 전세계 19개국 참여
    생명존중, 자살예방, 사후지원 사업 수행
    IASP 정회원 생명의전화 국제협회 활동

  • 1973년 아가페의집을 전신으로 하여
    1976년 생명의전화를 개통,
    42년 동안 1,035,173건의 상담 진행
    (2018년 3월, 서울 기준)
한국생명의전화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방문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환영합니다.
한국생명의전화 이사장 강용규
생명의전화(Lifeline)는 1963년 호주 시드니에서 알렌 워커(Alan Walker) 목사가 설립한 국제기구로 전화상담을 통해 자살 위기에 놓인 사람들을 돕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1976년 9월, 국내 최초의 전화상담기관으로 문을 열어 지금까지 24시간 365일, 밤낮없이 자리를 지키며 삶의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였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한 사람의 생명이 천하보다 귀하다.’는 인간존중 철학과 ‘도움은 전화처럼 가까운 곳에 있다.’는 긍정적 삶의 신념을 확산해 왔습니다.

1588-9191 전국공통상담전화, SOS생명의전화, 교정상담 등 다양한 위기전화 운영과 자살예방 교육, 자살 유가족 지원, 생명존중 인식개선 캠페인 등 우리 사회의 자살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종합사회복지관, 어린이집,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등 여러 시설을 운영하여 지역사회 복지사업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자살을 가장 많이 하는 나라라는 불명예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관계망이 약화되어, 언제 어디서든 비대면으로 고민을 털어놓고 위로받을 수 있는 창구가 더욱 필요해졌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지난 45년간 사회문제의 최전선에서 생명을 지키는 데 함께했습니다. 생명을 살리는 일이 엄중해진 시기, 무거운 책임감으로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에 진심을 담아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생명의전화 이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