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개 - 한국생명의전화

생명의전화 이야기

생명의전화의 시작
Alan Walker 목사 생명의전화는 호주 시드니의 중앙감리교회 알렌 워커 Alan Walker 목사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늦은 밤, 설교를 준비하고 있던 알렌 워커 목사에게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큰 빚을 지게 되어 깊은 절망에 빠진 청년, 로이 브라운이었습니다. 목사는 자신의 앞날을 걱정하며 괴로워하는 그의 이야기를 듣고 위로와 조언을 건넸습니다.

하지만 그는 끝내 가스가 가득찬 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사건으로 알렌 워커 목사는 큰 충격을 받았고 우리 주변의 수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간을 겪고 있으며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 요청할 수 있는 창구가 무엇이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어느 날 새벽 2시, 한 여성이 전화를 걸어 울먹이는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했고 알렌 워커 목사는 로이 브라운과의 마지막 통화를 떠올렸습니다. 그녀는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알렌 워커 목사에게 1시간 넘게 자신의 힘든 마음을 털어놓았고, 그는 단순한 고민상담이 아닌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전화라고 생각하여 최선을 다해 상담했습니다. 다음날, 그녀가 찾아와 자신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깊이 공감해준 일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했습니다.

이 일을 통해서 알렌 워커 목사는 전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살아갈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다고 확신했고 전화상담 사업을 구상하여 자신이 시무하고 있는 교회에 제안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반대에 부딪혔으나 끈질긴 설득으로 받아들여졌고 적극적으로 사업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시작된 도움의 손길은 매스컴을 통해 더욱 확대되며 1년 동안 10만 달러 이상의 기금이 모금되었습니다.

1962년 6월, 전화상담센터를 설립하였고 제1회 전화카운셀러 훈련으로 120명의 상담자를 양성하였습니다. 하루 4교대로 운영된 전화상담은 호주의 다른 도시를 넘어 점차 세계 각국으로 확대되었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
한국생명의전화는 우리나라 전화상담의 시작이며 최초의 전화상담기관입니다. 1969년, 이영민 목사는 교회상담봉사 세미나 참석 중 전화상담기관인 프랑크푸르트의 'TelefonSeelsorge Deutschland'와 런던의 전화상담 활동 단체 'The Samaritans', 그리고 청소년 지원을 위해 다방선교를 하는 암스테르담의 'CoffeeHouse'를 방문하였습니다.

국내에도 새로운 방식의 봉사활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이영민 목사는 전화 너머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상담하는 모습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고 ‘전화상담’ 봉사를 실천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었습니다.

귀국 후 그는 전화상담 사업비 마련과 다방선교를 위해 ‘아가페의 집’ 프로젝트를 계획하였습니다. 조향록 목사와 함께 사업추진위원회를 조직하고 여러 단체와 사람들에게 지지와 동참을 요청한 결과, 1971년 1월 세계교회협의회(WCC)로부터 3만 5천불을 후원받았고, 많은 기부자들을 모았습니다.

1973년 6월 1일, 서울 무교동에 ‘아가페의 집’ 커피하우스를 개점하였고, 하루 1,000여명의 다양한 연령과 계층의 사람들이 이용할 정도로 인기를 누렸습니다. 이와 더불어 전화상담사업도 탄력을 받아 세계 각지의 상담기관을 시찰하고, 제1기 상담봉사원 훈련을 진행하여 161명의 상담원을 배출하는 등 개원 준비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드디어, 1976년 9월 1일, '도움은 전화처럼 가까운 곳에'라는 표어를 걸고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생명의전화 개원식이 열렸고, 그날 정오, 2대로 시작한 상담전화는 24시간 동안 217번 울렸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지난 40여년 동안 365일 24시간 마음의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의 얼굴 없는 친구가 되어왔으며, 1,000,000여건의 전화상담을 진행하였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우리나라 전화상담의 시작이며 최초의 전화상담기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