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하기 - 한국생명의전화

언론보도

상세페이지
[보도자료] “힘들어요“ 목놓아 울던 그의 마음 돌린 ‘생명의전화’ 상담원
작성자생명의전화 작성일2021-12-07 조회259
첨부파일

힘들어요 목놓아 울던 그의 마음 돌린 ‘생명의전화 상담원

40년 경력 박주선씨 욕설도 끝까지 들어줘요… 무보수로 일하는 천사들

 

2021-12-02 머니S 최다인 기자

 

‘힘들다’를 ‘살고싶다’로 바꾸는 게 저희 일이죠.

늦은 새벽 전화기 앞을 지키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생명의전화’ 상담원이 그들이다. 이들은 24시간 365일 낯선 이의 내일을 밝힌다. 이들의 전화기는 특별하다. 전화 한 통으로 극단적 선택을 앞둔 사람의 마음을 돌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전화상담 기관인 한국생명의전화는 지난 1963년 호주에서 알렌 워커(Alan Walker) 목사가 설립한 국제기구다. 지난 1976년 우리나라 최초 전화상담 기관으로 출범했다.

 

 

CLICK ▶ 기사바로보기